베스트
썰모음
잡담/건의
고민상담
랜덤썰
댓글많은순
최근댓글
썰즈넷 페북

그녀와의 추억과 그녀에게 쓰는 편지 - 세상의 모든 썰,썰즈넷
그녀와의 추억과 그녀에게 쓰는 편지[7]

등록일 : 2016-10-02 20:06:08
추천 +15/비추천 -5, 조회수 : 5006





알바를 하면서 알게된 여동생 하나가 있었는데
여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있어도
나를 어느정도 좋아했냐면
장마였던 날에도 불구하고 오지였던 군부대까지 불사하고
나에게 면회를 올 정도였다.

휴가때 여자친구와 헤어지면서
그 여동생 폰으로 전화 걸었고
별 생각없이 걸었다면 거짓말이고
뭔가 아쉬웠던 마음에 연락을 다시 주고 받았는데
자기 발로 여길 찾아오겠다는게 아닌가..
사실 입대 전에 내 타입이 아니었는데
첩첩산중에 갖혀 생활하다보니 나도 모르게
그 애 생각이 절로 나질 않는가..

일병 꺾이면서 나도 짬대우를
서서히 받을 때였지.
그 애와의 면회 때 바리바리 싸온 음식도 먹으면서
지내다 면회지역 내 교회가 있어서 산책하면서
둘이서 그 쪽으로 향했다.
저녁에 종교행사가 있었고
더군다나 비오는 날씨에 몇 면회객은
신막사 쪽에서 접견을 해서
지금은 텅텅 비었다는 걸 알았기에
그 교회로 가는건 나도 의도적인 생각이었다.

의외로 일은 스무스하게 풀리면서
2층 비좁은 창고같은 곳에
열렬히 뜨겁게 사랑을 나누었는데
첫경험때 여자친구 입술과 거기를 광분한듯
흡입을 한 듯마냥 막무가내로
그 애의 민감한 곳들에 내 혀로 폭격을 가했었다.
입대 이후 고된 훈련과 산을 타며 단련된 몸이었던지
내 거기가 예상외로 혈기충만했다.
100일휴가 때 마지막이었던 전 여친과의 관계 때는 잘 몰랐는지
그 곳이 빵빵하게 유지되니깐
기력도 최강이었고 몸이 건강해야 정신도 건강하다라는
어디선가 들어본 명언이 절실히 몸에 와닿았다.
선임들의 눈치와 후임들을 캐어해야한다는
부담감에 정신적 피로감이 많아 멘탈이 쎄지않을거라 봤는데
정반대였다.

장마가 길었고 습했던지라 땀으로 범벅되었는데
그런건 고사하고 그 애의 아랫도리를 홀랑벗겨
두다리를 접혀 들어올리고 격하게 박아대는 그 행복함은
이루 말할 수 없었고, 나도 경험이 많은건 아니지만
이 애가 만족하는 걸 느꼈다.
피스톤으로 관계시간이 늘어난다는 쾌감은 마약같았고
조급하지도 않고 사람에게 여유가 생기더라.
사실 긴장하면 발기가 잘 안되서 전 여친과 관계시 부담일
때가 있었으니...

그 애른 벽에 기대게 선 다음
박기쉽게 엉덩이를 바깥쪽으로 살짝 뺀 다음
그 애 가슴을 부드럽게 움켜쥐었다하면시
아래는 무차별적으로 자비도 없었다.
그리 짧지 않은 시간...
나도 절정에 이르면서 그 애 가슴에 있던 두손 중
한 손은 아래스팟을 문지르면서
피스톤도 최고조에 이르렀고
서로 콘돔이 없다는 사실을 알았지만 망각한 채
나는 그 애 몸속에 **을 찍.찍.찍.찍.. 발사했다.
전여친과 관계시 콘돔사용에
어쩌다 질외사정이었는데
질내사정이 처음이었다.

여친은 소중히 한다고
서로 조심하면서 신중하게 생각하며 관계를 했는데
이 애는 터놓고 말해 가볍게 생각했는지
더럽혀져도 괜찮다라고 본다면 오바고,
이성을 넘어서 본능에 충실해져
암컷의 몸에 내 씨를 뿌리는 욕구를 느끼기에
이런 여자면 괜찮겠지,.하고 가볍게 본건 사실이다.

발사가 끝이 났어도
그 애의 아래스팟을 재촉하는 손의 움직임은 여전히 바빴다.
두 다리를 꼬아 벽에 손을 짚어 어떤 힘겨움에
새어나오는 신음소리..
조금만 더 하면 그녀를 바닥에
주저앉힐 수 있을거란 오기가 생겼다.
아직 박혀진 내 기둥을 빙글빙글 돌리면서
스팟을 마구 자극하는 내 손을 거부하는 그 애의 손은
마치 나를 살려주세요.. 란 느낌을 방불케하는 액션이었고
어쩌면 그녀한테는 과다한 아픔이었을지도 모른다.

내 이기적임과 동물성은
상대의 배려는 접어두고
그 애의 흐느낌에 엄청난 쾌감을 느끼면서
정복했다는 느낌이 얼마나 좋았는지...





음..

xx아. 넌 아직 기억하니?

그날 교회 2층 작은 창고실에서 있었던 일..
그때 내 그.. 기둥 빼면서
너의 그곳에서 막혀있던 봇물 터지듯 물이 흘러나와
바닥을 흥건히 적신 일..
니가 주저앉고 싶어할 때도
내가 니 스팟을 마구 문질러댔고
완강하게 거부한건지 몰라도
내 그 손을 꽉 잡고 있었던 네 손말야.

들킬까봐 억눌렀던 네 신음소리가
꽉 닫은 입술 사이를 비집고
괴상한 소리늘 냈던 것도 기억하니?
난 아직도 그 모습은 선해.
난 비록 겁이 나 하의만 내린 상태였지만
넌 아래가 다 벗어진 상황에
나무장판 위에 맨발로 버티고
숙이고 있던 네 뒷 모습이 너무 인상적이었다.


일전에 우연히 니 남편이 운영하는
식당서 15년만이었던가 되게 오랜만에 만났잖아.
난 네 얼굴 한번에 보고 딱 알아봤는데.
네 이름도 좀 희소성이 있어서
혹시나 해서 sns검색도 해봤는데
메인사진보니 어여쁜 딸 잘 놓고 행복하게
잘 사는 것 같더라.난 아직까지도 미혼인데말야 ㅋ
무척 반가웠는데 네 남편과 악수도 하고
우리 관계를 속였었지만
너는 좀 당황스러워하는 표정이 보여서
조금은 그랬다.

사실 나도 네 남편한테는 유감이면서 미안한
생각도 들긴하더라.
네가 찬란하고 한창 이쁠시절
네 구멍이란 구멍은 오롯이 내가 다 섭렵했으니 말야.
괜히 네 남편을 보면서 이상한 승리감이 느껴지더라.
아직 오빠 앞날도 한창이지만
지금까지의 오빠인생 중 남자로서
너와 만나 참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을 할 수 있어서 고맙구나.
아마 우리의 관계횟수도
네 남편이랑 한 것에 비하면 많진 않겠지만
그렇다고 그리 딸리는 정도는 아닐꺼다.

어쨌건 서로 그만큼 즐겼잖아.
그래도 한편으론 양심의 가책은 있었는데
네가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보니
조금은 그 추억의 짐이 덜어질 수 있으니 나쁘진않네.
습관성 일례로 너에게 명함은 건넸는데..
혹시라도 그동안 나와의 추억을
단 한번이라도 떠올려봤거나 갈망했는진 모르지만






어떤 방면으로든



오빤 쿨하다.




어쨌거나



행복하게 살이라.














▶무료 썰만화는 썰팔이 (클릭)





[이 썰의 다른 편 보기]

출처 : http://ssulz.net/71326
[이 썰 추천] [이 썰 비추천]
댓글(7 개)

a16a84 (2016-10-02 05:05:46)

ㅋㅋㅋㅋㅋㅋㅋㅋ
a4b923 (2016-10-02 14:51:05)

각 종 섭렵ㅎㅎㅎㅎ
3ffb0c (2016-10-02 20:07:31)

몺쓸 인간이네...
771ab9 (2016-10-03 19:48:17)

얼마나 수치스러울까 이런 인간이랑 몸을 섞었으니 ㅉㅉ
e4bf2c (2016-10-04 04:22:3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웃기다 시발
a60b0a (2016-10-05 06:11:21)

좆같이 한일에 대해 참회하는 좋은 썰인가했더니 결혼못한 꼰대새끼가 나는 개새끼입니다, 하는 썰이었네ㅉㅉ
a3ffff (2016-10-10 17:54:24)

병신 니가 그러니깐 결혼 못하고 과거에 집착하는거다
댓글달기 (썰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패스워드(~10)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추천/비추천
- -
공지사항 제목에 성적단어 직접언급된 썰은 무통보 삭제대상입니다. [20] 2년 전 107164 +1/-2
공지사항 [필독] 썰즈넷을 처음 이용하시는 분들을 위한 썰즈넷 가이드.ssul [29] 2년 전 162132 +1/-2
8995 중 1 때 뿌린 썰 [1] 3달 전 1463 +0/-2
8994 썰즈넷 원래 이래? 내가 쓴 글 다 퍼졌네?? [1] 3달 전 1511 +0/-2
8993 학교에서 ㄸ친설. [0] 3달 전 2532 +0/-0
8992 생애 첫... 꽁떡 후기~ [1] 3달 전 1176 +0/-1
8991 korea's national deception?? [4] 3달 전 613 +0/-0
8990 [조건썰] [펌]처음하는 ** 강서녀 나름 만족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인증유 [0] 3달 전 1847 +0/-1
8989 꽁떡 치기좋은 채팅어플 후기 ㅎㅎ [0] 4달 전 617 +0/-0
8988 어렸을때 날 구해준 택시기사 만난썰 [4] 3달 전 2824 +16/-0
8987 최고 A급 여대생 언니 직접 고르세요 신 용100% 믿음100% [1] 4달 전 612 +0/-1
8986 병원 근처 랜챗 돌려서 먹은 23살 처자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인증유 [0] 4달 전 1778 +0/-0
8985 꽁떡 치기좋은 채팅어플 후기 ㅎㅎ [0] 4달 전 576 +0/-0
8984 고1 누나발빨은썰 [1] 4달 전 2444 +0/-4
8983 학원 선생님뒤에서딸 [2] 4달 전 1926 +0/-8
8982 공떡 이아니라 까인썰 와꾸 상약인증 [0] 4달 전 751 +0/-2
8981 꽁떡 치기좋은 채팅어플 후기 ㅎㅎ [0] 4달 전 611 +0/-0
8980 정조대 때문에 게이된 썰 [1] 4달 전 1923 +1/-2
8979 여자꼬시는 채팅어플들 [0] 4달 전 702 +0/-0
8978 꽁떡 치기좋은 채팅어플 후기~ [0] 4달 전 624 +0/-1
8977 여자가 **를이리조아할줄은... [3] 4달 전 2121 +0/-1
8976 신발가게 남자 직원한테 일부러 노출한썰 [1] 4달 전 2544 +0/-2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소요 시간 : 0.078676초



제휴문의 및 문의사항 : hprotect@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