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썰모음
잡담/건의
고민상담
랜덤썰
댓글많은순
최근댓글
썰즈넷 페북

엄마도 여자이다...! - 세상의 모든 썰,썰즈넷
엄마도 여자이다...![15]

등록일 : 2015-11-02 17:35:40
추천 +41/비추천 -0, 조회수 : 16461




얼마전에 전역한 병@신임 ㅎㅇㅎㅇ


바로 글 쓸게


입대 후 첫 휴가 나와서 휴대폰 정지 풀고 신나게 놀다가 다음날 새벽에 들어왔어


한 숨 자고 일어나니까 휴대폰이 박살나있는거야 기분도 꿀꿀하고 복귀전까지 친구들이랑 연락 어떻게 하지~


엄마폰 빌려서 페북좀 하다가 뭐 검색할게 있어서 네이버에 들어갔어


요리 레시피나 내 자대 검색해서 시설은 어떤지 뭐 이런거 검색해놨더라 엄마가


검색기록 쭉 내리다가 루이비똥 가방 검색이 되어있는거야


갑자기 울컥하더라 맨날 메이커 옷 사달라고 찡찡대고 용돈달라고 투덜거리고 나 기분나쁘다고 엄마한테 막 대들고


막말한게 생각나는거야


엄마는 맨날 홈쇼핑 보면서 특가 세일 이카면서 바지 4벌에 4만원 이러는것도 살까 말까 고민하시는데


옷도 심한건 8년 넘은 옷도 몇 벌 있고 내가 입다가 안 입는 옷 좀 커도 내 옷입으셨어


새옷 사라해도 돈아깝다면서 니가 안입는거 입으면 되는데 왜 사냐면서 오히려 나를 나무랄때


난 멍청하게 우리엄마는 옷사는걸 싫어하시는 구나 생각했어 존@나 병@신이지?ㅋㅋ


근데 씨ㅡ발 검색기록에 명품가방 검색 기록이 엄마 휴대폰에 저장되있으니까 가슴 한켠이 답답하고 울컥한거야


엄마는 아직도 운동화 5년 이상 신고 옷도 8년된거 입고 엄마한테 쓸 돈 내랑 내 동생한테 쏟아부으셨는데


난 철없이 비싼거 무조건 메이커만 바라는게 참 ㅆㄹㄱ 같더라


그래서 그때 부터 휴가때 집에서 엄마 일 돕고 엄마가 해준 음식먹고 술도 엄마랑 마시고


친구 만나는건 자제하고 ㅈ도 안되는 군인월급 내 먹을거 안먹고 내 쓸거 덜 쓰고 모아서 전역할때 좀 있으면 겨울이니까


코x롱 패딩하나 사드렸음


아빠는 아빠 혼자서 메이커 옷 알아서 사 입으시니까 ㅋㅋ


비록 루이비똥 가방은 아니지만 내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번 돈 모아서 나름 메이커 대장패딩 사드림ㅋㅋㅋ


막상 사드리니까 반품하라고 구박이신데 저녁먹고 자기전에 양치하는데 옆에 오셔서 고맙다~ 하고 나가시더라 ㅋㅋ


빨리 취업해서 진짜 루이비똥 가방 사드려야겠다


엄마도 엄마이기전에 여자다


옷사는거 싫어하시는게 아니라 우리꺼 사주고 자기꺼 사면 돈쪼달리니까 못사신거고


운동화 오래 신는걸 좋아하시는게 아니라 우리꺼 먼저 아빠꺼 먼저 사면 돈없어서 못사신거고


고기 싫어하시는게 아니라 먹고싶은데 엄마 아빠 까지 먹으면 우리 먹을거 없을까봐 못잡수신거였어


너무 늦게 깨달았다


잘해드리자!


▶19+ 썰만화 보러가기 (클릭)

▶무료 썰만화는 썰팔이 (클릭)





[이 썰의 다른 편 보기]

출처 : http://ssulz.net/64042
[이 썰 추천] [이 썰 비추천]
댓글(15 개)

efe770 (2015-11-01 18:14:48)

추천누르고간다ㅎㅎ
271df0 (2015-11-01 23:18:13)

올올ㅋ 멋져
d58918 (2015-11-01 23:22:28)

철 들었네 역시 계기가 잇어야 남자들은 철 들어야 더ㅣ는듯
a263b8 (2015-11-01 23:37:58)

멋지다~~ 이거보고 철드는얘들도 있으면 좋으련만
작성자 (2015-11-02 00:20:13)

하앍 돈아낀다고 애들 부식 야금야금 꽁쳐먹고 취사병 똥구멍핥짝거려서 주서먹곺ㅋㅋ
de8b43 (2015-11-02 19:19:54)

엄마한테 패딩은 아니었어도 옷한벌 사드렸어야 하는데..



유니클로 세일 왤케 빨리끝남 ㅅㅂ
작성자 (2015-11-02 22:40:36)

아울렛 세일한다~~
우리네 부모님들은 만원짜리 맨투맨하나 선물해드려도1년 내내 입고다니실 분들이다 뭘 사드려도 좋아하실거야~
8b6e94 (2015-11-03 08:25:16)

아씨~ 눈이 찡하네 글쓴이 꼭 루이비똥 사드려라.ㅜ
a951af (2015-11-04 21:58:12)

쓸 줄 아네.**.

모든게 잘되길 응원하며 기원한다.
8a8891 (2015-11-06 00:45:35)

울었다 ㅇㅂ준다
df5cd8 (2015-11-10 10:44:21)

색휘~ 맘에 드는데?^^
77f221 (2015-11-30 19:03:43)

썰즈넷 썰 본거중 가장 훈훈하고 인간적인 스토리와 글쓴이 였다
831e7b (2015-12-05 23:51:07)

이얄 멋지구만ㅋㅋㅋ
0ace7f (2015-12-09 02:37:02)

와 진짜 좋은 글이다.
544ddf (2016-02-11 00:08:56)

와 멋지심 부럽네요 나도 돈 좀모아서 뭐라도 해드려야 하는데.. 진짜 어머니 옷장 보면 가슴이 짠함.. 그러면서 창피하니까 사랑한다 죄송하다 말도 못드리고 에휴 한심해
댓글달기 (썰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패스워드(~10)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추천/비추천
- -
공지사항 제목에 성적단어 직접언급된 썰은 무통보 삭제대상입니다. [20] 1년 전 101827 +1/-2
공지사항 [필독] 썰즈넷을 처음 이용하시는 분들을 위한 썰즈넷 가이드.ssul [29] 2년 전 153906 +1/-2
9168 카페 일하는 알바생이랑 한 썰(스압, 재미보장) [28] 1년 전 34137 +53/-1
9167 정말 좋아하는아이. [39] 2년 전 9701 +48/-1
9166 왕따당하다가 만난 담임선생님.SSul [40] 1년 전 11230 +45/-1
9165 친누나 몸보고 개꼴린 썰-cfj (1편) [14] 1년 전 26863 +42/-8
9164 엄마도 여자이다...! [15] 1년 전 16460 +41/-0
9163 변태인 나 아마 쓰레기인썰.1 [17] 2년 전 18419 +39/-1
9162 정말로 죽고 싶었던 적. [21] 1년 전 6662 +38/-1
9161 (펌)날 우습게 보던 여자애를 공기내기로 복수한 ssul [35] 2년 전 22210 +36/-4
9160 친누나 몸보고 개꼴렸던 썰-cfj (2편) [16] 1년 전 11859 +36/-10
9159 학교 선생님이랑 결혼한 드라마같은 이야기 풀어볼께요 [10] 4달 전 5844 +33/-1
9158 초딩때 전쟁놀이한 썰 [21] 1년 전 8396 +33/-1
9157 대학 1학년때 노인정에서 산 썰 [6] 1년 전 6577 +33/-1
9156 사촌이 친누나 된 썰 [8] 1년 전 15188 +32/-0
9155 남사친이 남자친구됨 [9] 1년 전 9186 +32/-5
9154 과외하다가 눈 맞았던 썰 -3- (스.압.) [34] 4년 전 44324 +32/-3
9153 군대 때 후임보고 반성 깊이 한썰 [10] 1년 전 6595 +31/-2
9152 정비소갔다가 빡쳐서 말싸움 한판 썰. [22] 1년 전 5139 +31/-0
9151 큰집가서 사촌동생한테 개무시당한 우리형 기살려준 썰.ssul (약스압) [14] 1년 전 7520 +31/-1
9150 2015년 사촌누나에게 고백한썰4(스압주의).ssul [16] 1년 전 15133 +31/-2
9149 (펌)과외하면서 옷벗기기 퀴즈대결 했던 ssul [18] 2년 전 33563 +31/-2
1  2   3   4   5   6   7   8   9   10   
소요 시간 : 0.068692초



제휴문의 및 문의사항 : hprotect@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