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썰모음
잡담/건의
고민상담
랜덤썰
댓글많은순
최근댓글
썰즈넷 페북

편의점화장실의꽐라녀묵기 - 세상의 모든 썰,썰즈넷
편의점화장실의꽐라녀묵기[4]

등록일 : 2015-10-06 04:00:20
추천 +0/비추천 -17, 조회수 : 8018




나로 말할 것 같으면 주말야간편돌이고 ㅇㄷ는 뗏다. 군대는 밀려서 이번년도 못간다. 아무튼 본론으로 가겠다.
시간은 새벽 3시 아무도 안오는 시간대에 나는 멍을 때리고 있었다. 솔직히 절라 피곤했다.
그리고 여기가 주변에 경쟁편의점들도 많고 주택가라서 사람이 1시간꼴로 오기때문에 더 지루한 감이 있었다.
그때 누군가가 문을 연것이다.
축 처져서 들어온건 여자였다.
화장 진하게 하고 검은색 긴머리에 얼굴이 다가린채 여자는 들어왔다. 한 23살 정도로 였다.
휘청휘청거리는걸 보니 완전 술을 떡이 될 정도로 마신 것 같았다. 완전 꽐라골벵이였다.
아무튼 그여자가 나한테 화장실 좀 간다고 하는 것이다.
나는 친절하게 화장실을 가르쳐주었다. 여기서 오줌 싸면 골란하니까 말이다. 창고안의 화장실로 비틀거리며 들어간 여자는 10분이 지났는대도 나올기미가 없었다.
설마 쓰러져서 머리깨진건 아니겠지?라고 생각하며 슬쩍 문을 열었다.
이때는 솔직히 수면욕에 성욕은 밀려있는 현자의 상태였다.
그런데 꽐라가 화장실에 기대서 자고 있는 것이다. 완전 무방비상태인 것이다.
그때부터 나는 흥분되기 시작했다.
화장실 안에는 cctv가 없고 여자는 기절 중이다. 그리고 생각보다 얼굴도 괜찬고...
나는 살짝 **를 손가락으로 찔러보았다.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
속으로 야호를 외치며 양손으로 가슴을 주무르기 시작했다.
비컵정도의 가슴의 묵직함과 브라자의 감촉은 너무 좋았다.
나는 바깥을 한번 내다보았다. 손님올 기색은 전혀 없다.
나는 조심스럽게 여자를 변기에 앞으로 눕히고 여자바지지퍼를 살짝 내렸다. 핫팬츠입었는데 여**퍼내리는건 솔직히 처음이었다. 그러자 까만팬티가 나왔다.
나는 침을 꿀꺽 삼키며 팬티를 벗겼다.
우와
무성한 털과 함께 여자의 부끄러운 곳이 개방되었다.
나는 순간 편의점 콘돔을 사자
라는 생각을 했다.
재빨리 샀다.
솔직히 질사하면 진짜 범죄일것같아서 콘돔끼고 가볍게 삽입했다.
물기가 있어서 부드럽게 잘드러갔다.
나는 열심히 엉덩이치기를 했다.
여자는 내가 절정에 이를때 강하게 쳐도 일어날 기색은 없었다.
그리고 콘돔사정을 했다.
그리고 현자타임이 왔다.
나는 땀을 닦으며 카운터로 나갔다.
갑자기 회의감이 들었다.
미쳤내..나 혹시 간간한건가 싶었다.
그래 뒷수습하자 하고 들어갔다.
엉덩이랑 가슴이 벗겨진채 여전히 꿈나라에 빠진 꽐라를 보자..
이 년 왠지 가벼운 뇬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갑자기 또 불끈해지면서 조심스럽게 여자의 입에 내것을 물게 했다.
보로지랑 또다른 느낌이였다.
나는 부드러운 혀의 감촉을 느끼면서 ㅅㅈ을 해버렸다. 입속 가득히..
또다시 현자타임이다.
시간은 아직 3시40분정도...8시까지 근무다...
에라모르겠다.
나는 여자의 옷을 다벗겼다. 그리고 창고안에 직원실이 있는데 거기 누울수있는 쇼파가 있었다.
나는 여자를 눕히고 노콘돔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절정의 순간
나의 아이를 나아죠!!
그 아이의 이름은...
이름은....



날아오르라 주작이여....


헤헤헤 여자분들 꽐라되지 맙시다.
심하게 당해여!


▶무료 썰만화는 썰팔이 (클릭)





[이 썰의 다른 편 보기]

출처 : http://ssulz.net/62884
[이 썰 추천] [이 썰 비추천]
댓글(4 개)

32cab7 (2015-10-06 07:40:08)

**노잼글은 닥비추
f77f23 (2015-10-06 14:26:00)

ㅋㅋㅋ 이거 딱 봐도 ㅈ초딩이 썼네 에휴 ㅂㅅ ㅅㄲ
98f4ed (2015-10-06 18:10:32)

개.노.잼. 핵.노.잼.
d8afcc (2015-10-08 19:38:13)

추천할껀아니지만이건공감공감공감이다나도도시외곽지역편돌이라이련경험앗쥐
댓글달기 (썰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패스워드(~10)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추천/비추천
- -
공지사항 제목에 성적단어 직접언급된 썰은 무통보 삭제대상입니다. [20] 2년 전 107082 +1/-2
공지사항 [필독] 썰즈넷을 처음 이용하시는 분들을 위한 썰즈넷 가이드.ssul [29] 2년 전 161934 +1/-2
9195 썰즈넷 썰 수준 격상을 위한 지침 안내 [17] 4년 전 6892 +3/-75
9194 중1때 **셔틀년에 관한 ssuL 2 [52] 4년 전 43526 +10/-34
9193 모든 글에 비추다는 놈좀 잡아라 [6] 1년 전 1819 +3/-27
9192 버스에서 모르는 사람이 달라붙는 썰 [7] 1년 전 4164 +1/-27
9191 6학년때 수영장에서 [18] 2년 전 6600 +1/-26
9190 왜 이렇게 야썰이 많은겁니까 ㅡㅡ.. [18] 2년 전 69880 +1/-25
9189 일본년 **은썰 [16] 4년 전 15657 +1/-22
9188 고2때 ㄱㄱ당한 썰 [11] 2년 전 27914 +4/-20
9187 공고에서 짱뜬썰 [20] 4년 전 4651 +0/-19
9186 아는여동생 [18] 4년 전 7662 +2/-19
9185 오랜만에 운영자 개인의 썰 3.ssul [17] 2년 전 3602 +18/-19
9184 사촌누나랑 한썰 실화지만과장한것도 좀 있음 [20] 2년 전 12947 +1/-18
9183 나는 아무 이유 없이 추천을 받고 베스트썰이 된다 [8] 1년 전 2733 +7/-18
9182 중딩때 가슴 만진썰 ㅋ [13] 1년 전 10241 +0/-17
9181 진짜....여러분은 핸드폰 진동으로 해놓지 마세요.. [16] 1년 전 5411 +1/-17
9180 편의점화장실의꽐라녀묵기 [4] 1년 전 8017 +0/-17
9179 중3때 여친이랑 ** 땐ssul [26] 4년 전 27623 +5/-16
9178 **친구랑 같이 동물원탈출한 백호키운썰 [9] 4년 전 4534 +0/-15
9177 개학16일만에 여친생긴썰.ssul [13] 4년 전 3783 +4/-15
9176 고딩때 교실에서 했던 썰푼다 [2] 2년 전 16782 +6/-15
1  2   3   4   5   6   7   8   9   10   
소요 시간 : 0.106970초



제휴문의 및 문의사항 : hprotect@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