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썰모음
잡담/건의
고민상담
랜덤썰
댓글많은순
최근댓글
썰즈넷 페북

정비소갔다가 빡쳐서 말싸움 한판 썰. - 세상의 모든 썰,썰즈넷
정비소갔다가 빡쳐서 말싸움 한판 썰.[22]

등록일 : 2015-06-20 21:34:24
추천 +31/비추천 -0, 조회수 : 5139




얼마 전 제가 겪은 일입니다.


 


차가 딱히 고장난곳은 없었지만


정비를 받을까하고 정비소에 들렀습니다.


 


도심지 정비소는 아니라서 손님은 많이없는 한산한 정비소였습니다.


 


아저씨께 정비 부탁드리고 여유롭게  폰을 보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때 왠 승용차 한대가 들어오더니 정비를 맡기더군요.


 


뭐 당연히 정비를 정비소에 맡기는거니까 이상한건 아닙니다만


그 다음에 정말 빡쳐서 한판한 일의 시초가 시작되었습니다.


운전석에는 40~50대로 보이는 왠 사장님 사모님으로 보이는 아줌마가 내리더군요.


 


그때까지만 해도 걍 잘사시는 것 같네하고 생각하고 말았는데,


뒷자리에 있던 아이한테 갑자기 이렇게 말하더군요.


애야 넌 공부 열심히해라, 공부 안하면 저런 사람처럼 더럽고 위험한일하고,


돈도 조금밖에 못받으니까 말이지라고 하더군요.


 


그 말을 듣고 저는 폭발하고 말았습니다


왜냐면, 저는 정비소일을 배웠진 않았지만


한때 전기 일을 배우면서(지금은 다른곳에서 일하고 있습니다만...그래도...)


같은 업종은 아니지만


 


같은 기술인으로써 저런 개무시를 당하니까 정말 속에서 분노가 머리까지 치솟았습니다.


당장 다가가서 아주머니 , 아주머니가 말씀하시는 말 전부 다 틀렸습니다.


왜 저분께서 아주머니한테 그런말씀을 들어야 하는거죠?라고 선방을 날렸습니다.


 


아주머니 잠시 당황하는것 같던데 정신 차리더니


아니, 내가 뭐 틀릴말 했어? 저게 더럽고 위험한일이잖아 돈도 조금밖에 못내고 아냐?


 


나 : 아뇨 틀렸어요. 저거 더럽고 위험한일 아닙니다.


그리고 자동차정비도 똑똑해야 하는거예요.


아주머니 자동차 정비 할줄 아십니까? 모르시죠? 해보신적은 있으십니까? 아니시죠?


근데 왜 아무것도 모르면서 자동차정비는 더럽고 위험한일이고 개무시받아야한다고 생각하시죠?


아주머니도  결국 저런 일을 하시는분 없으면 자동차 못끌고 다시니잖아요.


지금도 자동차정비받으러 왔으면서 수리하신는 분한테 그런말씀 하시는거 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주머니 : ㅋ 아니 뭐 이런놈이 다있어! 새파랗게 젊은놈이 말대답하는것좀 봐


아들아 넌 저런사람같은 사람하고는 절떄 친하게 지내선 안돼


수준떨어지니까


 


나: 저는 아주머니보단 아주머니 아들이 더 불쌍하군요.


아주머니한테서 그런 인성을 배워야 하는 아주머니 아들의 앞날이 정말 불쌍해집니다.


그리고 아주머니 정신차리십시요.


아주머니 집에 전기없으세요? 있으시죠? 가스도 있고 용접한곳도 있고 건축,토목한곳도 있으시죠?


근데 아세요? 그런것도 전부 다 그런일을 하시는 분들이 계시기에 가능한거에요.


어느하나 사람 손 안거친곳 없고 다 열심히 일하시고 땀흘려 일하셔야 가능한거라고요


근데 아주머니는 왜 그분들을 더럽고 위험한일하시는분이라고 욕을 하시는거죠?


 


아주머니 : 아니 이놈이! 야! 너 몇살이야? 어? 니가 뭔데 나한테 훈수를 둬!


 


나 : 저는 훈수를 둘려고 한것은 아닙니다.


다만 그입에서 나오신말씀 다 틀리셨고요. 정비소 아저씨께 정중히 사과하십시요.


 


중간에서 눈치를 보던 아들이 저한테 죄송하다고 하더군요.


 


아들  : 죄송해요 형.. 잘못했습니다. 라고 하는데 참...


나 : 아냐 됐다. 니가 무슨 잘못이있냐 라고 머리를 쓰다듬어주고


 


어느덧 정비소아저씨랑 다른 몇몇손님들도 저희 언쟁을 지켜보시더라고요.


 


아주머니는 끝내 사과하지않고 에이 됐다고 이딴 더러운곳에서 정비 안받는다고 딴데가서 받는다고


시동을 걸고 도망치듯이 떠났습니다.


 


정비소아저시께 그래도 손님인데 떠나보냈다고 죄송하다고 말씀디리고


가진것이 별로 없는놈이라 2만원을 드릴려고 했는데,


정비소 아저씨는 괜찮다고 그래도 얼굴도 모르는 나를 위해 그렇게 나서줘서 고맙다고 감사하다고 고개를 숙이더군요.


 


그 모습에 저도 괜히 눈물이 나오고 그랬습니다.


 


호주나 미국에서는 노동자가 대우를 받는데


왜 한국에서는 노동자가 천대를 받는지 저는 참 이해가 안갑니다.


 


정비,전기,건설,용접,가스,위험물관리,건축,토목 등등


사람들이 위험하다고 더럽다고 안좋은 시선으로 보는것


 


웃긴건 그 사람들 모두 노동자분들이 열심히 만들고 관리하고 공급하신곳에서 살고있다는 것이죠.


 


그 사람들이 없으면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할텐데 말이죠.


 


정말 씁쓸했습니다. 왜 한국에서는 노동자가 저런 대우를 받아야 하는지 말입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들 즐겁게 남은 하루 마무리 하십시요 ^^


▶19+ 썰만화 보러가기 (클릭)

▶무료 썰만화는 썰팔이 (클릭)





[이 썰의 다른 편 보기]

출처 : http://ssulz.net/57933
[이 썰 추천] [이 썰 비추천]
댓글(22 개)

7159af (2015-06-19 16:23:32)

좋은 말씀이시네요...이넘의 나라가 이정도까지 발전한건 노동자의 힘이 없었다면 불가능한일이었는데...
다들 첨부터 배불리 산거 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넘 많은거 같군요.,,.
님같은 분들이 이 나라의 뿌리라 생각합니다..
작성자 (2015-06-19 16:25:08)

저는 현재는 그냥 평범한 회사원이지만 ㅎㅎ;;

그래도 한때 전기일을 잠깐하면서 그곳에서 배운 감정과
그분들의 고충때문인지 정말 그 마음을 잘알기에 그런것같습니다.

겪어보면 더 잘알아요. 얼마나 열약한 환경인데도
꾸준히 묵묵히 자신의 일을 수행하시는지 ...
5b9f1a (2015-06-19 18:06:24)

님같은 친구두면
자랑스러울듯하네요
c364a7 (2015-06-19 23:21:03)


꼭 공부만쳐해서 부유한새기들이 저렇게 인성이**이라니까;;공부만해서저러냐
0dc57c (2015-06-20 09:30:30)

나원래 댓글안다는데 진짜 멋잇다 진짜 굿입니다
26857f (2015-06-20 09:49:34)

글쓴이님 멋있습니다. 저런 인간들이 간혹 있지요.

이 나라에서 매장을 시켜버려야하는데...
302725 (2015-06-20 10:14:32)

ㅊㅊㅊㅊㅊㅊㅊㅊ
de80a9 (2015-06-20 15:57:06)

속이 다 시원하네요 ㅎㅎ,,,
작성자 (2015-06-20 16:07:57)

모두들 격려의 말씀 감사합니다.

절때 위험하고 더러운일 아닙니다
그렇게 욕하시는분들 중에 그일 알지도 못하고 하지도 못하면서
그런 인식 가지는거 정말 화가나더군요.
7f5815 (2015-06-20 21:35:29)

야한거 보러왔는데 멋있어서 댓글남긴다 굿!
1d3591 (2015-06-21 00:34:37)

키아진짜머싯다아직이세상은살만한갑다
9dcec4 (2015-06-21 15:02:02)

그럼 정비가 더럽지 깨끗하냐? ㅉㅉ
24aac0 (2015-06-21 17:37:28)

원빈도 원래 직업이 자동차 정비였는데 ㅋ 직업에 귀천없고 하찮게 여기는 음식물쓰레기 수거하는 일조차도 돈많이벌고 하는데..... 자신이 화이트칼라 업종이라고 해서 사람을 인격적으로 무시하면 안됨... 비록 자신이 종사하는 업계가 스마트 해 보일지라도 블루칼라가 급이 낮다는 인식을 가진자체가 미개하단 소리임. 돈있으면 뭐하냐 똥멍청인데
79bf7f (2015-06-21 18:33:56)

**들아 게속 저기 더럽다는 뜻이 하찮은 직업이라는 거잖아 니네 전기 없이 살아봣냐 **들아
d6b2cc (2015-06-22 00:04:43)

김치년ㅆㅂ 저런**는 왜 안뒤지는지 모르겠네
17daf0 (2015-06-22 01:09:46)

와 썰즈넷하면서 거의 처음으로 추천눌러봅니다
이렇게 돈좀있는 사람한테 적절한 대응할 수 있는 사람이 요즘에는 거의 없던데 진짜 존경합니다
언변도 뛰어나시네요 굿굿
a30f28 (2015-06-23 18:42:19)

진정해.상대는 장애인이야.
57a3e5 (2015-06-24 03:02:00)

환경미화원아저씨들 무시하는**들있는데 무시하지마라 그사람들도 공무원이다 이**들아
6510a2 (2015-06-26 17:09:23)

공업배우는 학생으로써 인정합니다
e0a185 (2015-06-30 01:07:26)

엄마1; 얘야 너는 저런 더럽고 힘든일 안하려면 공부 열심히 해야한다
엄마2; 얘야 너는 공부 열심히 해서 저렇게 힘들게 일하시는 분들도 살기 좋은 세상이 되게 해야한다
인성차이죠 뭐ㅋㅋ
fcdc07 (2016-04-19 20:12:19)

응 3등급이상이야~
56ff17 (2016-04-25 12:55:13)

아들이 그래도 저런부모밑에서 잘 자랐네요. 잘하셨어요 멋지십니다.
댓글달기 (썰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패스워드(~10)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추천/비추천
- -
공지사항 제목에 성적단어 직접언급된 썰은 무통보 삭제대상입니다. [20] 1년 전 101825 +1/-2
공지사항 [필독] 썰즈넷을 처음 이용하시는 분들을 위한 썰즈넷 가이드.ssul [29] 2년 전 153906 +1/-2
9168 카페 일하는 알바생이랑 한 썰(스압, 재미보장) [28] 1년 전 34137 +53/-1
9167 정말 좋아하는아이. [39] 2년 전 9701 +48/-1
9166 왕따당하다가 만난 담임선생님.SSul [40] 1년 전 11230 +45/-1
9165 친누나 몸보고 개꼴린 썰-cfj (1편) [14] 1년 전 26862 +42/-8
9164 엄마도 여자이다...! [15] 1년 전 16460 +41/-0
9163 변태인 나 아마 쓰레기인썰.1 [17] 2년 전 18419 +39/-1
9162 정말로 죽고 싶었던 적. [21] 1년 전 6662 +38/-1
9161 (펌)날 우습게 보던 여자애를 공기내기로 복수한 ssul [35] 2년 전 22210 +36/-4
9160 친누나 몸보고 개꼴렸던 썰-cfj (2편) [16] 1년 전 11859 +36/-10
9159 학교 선생님이랑 결혼한 드라마같은 이야기 풀어볼께요 [10] 4달 전 5844 +33/-1
9158 초딩때 전쟁놀이한 썰 [21] 1년 전 8396 +33/-1
9157 대학 1학년때 노인정에서 산 썰 [6] 1년 전 6577 +33/-1
9156 사촌이 친누나 된 썰 [8] 1년 전 15188 +32/-0
9155 남사친이 남자친구됨 [9] 1년 전 9186 +32/-5
9154 과외하다가 눈 맞았던 썰 -3- (스.압.) [34] 4년 전 44324 +32/-3
9153 군대 때 후임보고 반성 깊이 한썰 [10] 1년 전 6595 +31/-2
9152 정비소갔다가 빡쳐서 말싸움 한판 썰. [22] 1년 전 5138 +31/-0
9151 큰집가서 사촌동생한테 개무시당한 우리형 기살려준 썰.ssul (약스압) [14] 1년 전 7520 +31/-1
9150 2015년 사촌누나에게 고백한썰4(스압주의).ssul [16] 1년 전 15132 +31/-2
9149 (펌)과외하면서 옷벗기기 퀴즈대결 했던 ssul [18] 2년 전 33563 +31/-2
1  2   3   4   5   6   7   8   9   10   
소요 시간 : 0.077765초



제휴문의 및 문의사항 : hprotect@naver.com